느헤미야 강해 (4) – “하나님의 선한 손”